티스토리 뷰


2018/08/01 - [방구석목공/제작기] - 원목 캣타워 만들기


지난번 원목 캣타워를 만들고 나서, 거실 창문 왼쪽에도 타워가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어서 나무를 바로 주문해서 만들어버렸다.

만든 사람 말고는 알 수 없는(?) 미니 캣타워의 용도는 아래에서 설명을...





지난번 원목 캣타워 만들고 폭염시즌 쉬려고 했는데 그냥 바로 주문해버렸다 ㅠㅠ

오늘은 생각보다 박스가 작군~





뭔가 이것저것 많아보이지만 라왕원목 10만원어치다.

메모장에 대충 그려보고 머릿속으로 모델링해서 치수를 쭉 쭉 입력해주면 이렇게 잘라서 보내준다.

라왕원목은 원래 싼데, 절단가공비까지 생각하면 참 저렴한 편이다.





너무 덥다... 지체하지 않고 바로바로 붙이기 시작...

이건 일광욕하는 옥상부분.





이건 스릴만점 땅굴박스(뭐가스릴인지는 밑에 거실샷을 보면 이해가 가능하다.)





아니 또 오배송!!!

큰기둥을 24T로 주문했는데

위에 나무조각과 같은 18T로 왔다... 기둥 전부 ㅠㅠ

재배송 받는동안 작업 정지...





기둥부분을 다시 배송 받고 옥상과 땅굴박스에 기둥을 붙였다.





중간중간 판에도 난간을 하나씩 붙여서 안심하고 쉴 수 있게 했다.





접착과정이 모두 끝났다.

외계에서 온 듯한,

아직 그 용도를 짐작조차 할 수 없는,

미니캣타워...





사포질중이다.

120방으로 면하고 모서리를 좀 깎아주고

400방으로 대리석처럼 매끈해질때까지 해준다.





오일칠을 시작한 모습.

아래만 칠했는데,

티크오일이 떨어졌다!!!!




는 훼이크고 미리 주문해논 티크오일로 흠뻑흠뻑 2회 마무리함.





오일냄새가 다 빠졌는지 검사중이심...





미니타워는 이렇게 메인타워의 클라이밍 보드를 뛰어내려오면서 컴컴한 동굴을 빠져나오는 롤러코스터와 같은 스릴을 선사해준다.

그리고 좌 우 창문을 열어주면 바람도 쐬고 일광욕도 하는 옥상의 역할도 한다.




이 턱은 클라이밍 보드를 받치는 역할이었다!!(떡밥회수)





이건 옥상을 올라가는 사다리야!!!!

(미끄러질것 같아서 밧줄을 감아줄 예정)





물끄러미(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일곱마리 모두 좋아하니 너무 뿌듯~~





이렇게 거실 캣타워를 모두 완성했다!! 그만만들자~~~!

'방구석목공 > 제작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니 캣타워 만들기  (2) 2018.08.02
원목 캣타워 만들기  (4) 2018.08.01
어항장 만들기  (0) 2018.07.11
고양이 스크래쳐 만들기  (6) 2018.02.21
북쉘프 스피커 만들기  (43) 2018.02.18
스피커 만들기  (14) 2017.07.0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