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에겐 익숙하고 흔한 불금의 술상이지만 지구 어딘가에서 이것의 존재를 모른 채 술안주를 고민하고 계신 어떤분께 도움이 되진 않을까 싶어 사진을 몇 장 남겨봤다.





우리 부부의 주말술상.

일주일에 7일을 마시던 불건전한 과거를 청산하고 이제 소박하게 주말 전후로 2~3일 정도만 마시고 있다.

그중에 가장 지출을 아끼지 않는 날은 바로 불금인데.


불금 퇴근 두시간 전부터 집사람과 뭐먹지 뭐먹지 카톡을 주고받는다.

오늘은 생고기랑 오드레기로~





1번안주는 생고기.

집사람이 대구사람이 아니었다면 아직도 육사시미나 육회정도에 만족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이제는 넘버원 안주가 된 생고기~

여기선 쏑고긔 혹은 뭉티기라고 발음하면 적절하다.


갓잡은 소 우둔살 중에서도 기름기가 가장 없는 친구들이 바로 생고기감이다. 숙성해서 감칠맛을 올리는 것이 아닌 신선함의 끝을 맛본다 이런느낌이면 어울릴 것 같다.

평일에만 소를 잡기 때문에 토요일 일요일엔 어딜가도 구할 수 없다. 무조건 금요일에 승부해야 하는 것이다.





2번안주 오드레기.

이것도 대구와서 처음 먹어본건데, 흔히 로스용 등심 사면 껌같이 붙어있는 떡심을 연상하면 된다. 헌데 그것보다 훨씬 부드럽고 소한마리에서 2인분도 나오질 않는다.(우리 부부 기준 2인분...) 그만큼 구하기가 어렵다.

오드레기를 숯불위에 굴려서 불향도 좀 먹이고 이렇게 차돌박이를 같이 구워서 같이 먹으면 식감과 감칠맛을 함께즐길 수 있다.


이것도 끝도 없이 들어가는 굿안주중 하나다.





이건 생고기 사면 보통 서비스로 나오는 아아아아주 흔한 간과 천엽이다. 소금기름장에 찍어먹으면 시원하고 달달해~





생고기 먹는날은 집사람이 미리 끓여놓는 소고기뭇국

그냥뭐... 양지랑 무 넣고 푹푹삶아먹는다. 국간장, 소금, 파 살짝~

무를 잘게 썰면 육수가 빨리 완성되는 장점도 있지만 떠먹을때도 편리하다.





이렇게 차리면 든든한 저녁술상이 된다~

봤던 영화를 틀어놓거나 예능 프로그램 틀어놓고 집사람하고 도란도란 이야기 꽃을 피운다.





생고기 장이다.

전국 곳곳에 생고기는 존재하지만 지역마다 먹는 장이 좀 다른 것 같다.

대구에서 흔히 먹던 장은 말린고추와 마늘을 굵게 빻아서 참기름 간장 잘게썬청양고추 정도 넣어서 먹는다.

(지금 생고기 사온 집은 참기름이 많은 편)





고기를 몇 점 올려놓고 술잔을 따른다.





쨘~

집사람하고 나는 6:8 정도로 마신다.





참기름만 묻혀서 고추마늘 향이 은은하게 먹어도 좋고~

듬뿍 찍어도 맛있다.





이건 새콤한 오드레기장.

차돌과 함께 먹기 때문에 이런 매콤새콤한 소스가 어울린다.

다진고추와 마늘 간장 식초 정도 들어간 듯?





또 짠~~





새콤한 양념 찍어서 쪽쪽쪽쪽 씹는다.(육즙과 침샘폭발)


그리고 이걸 새벽까지 무한반복한다.




집사가 가위를 들면 냥이들이 모여든다.





앙~ 생고기랑 생선회를 좋아하는 코코.

7마리중에 초딩입맛인 세마리는 줘도 안먹는다.




생고기만 사오면 얼굴이 작아지면서 아련한 눈빛을 발사함...


뭐 어쨌든...

대구오면 막창을 주로 떠올리시지만 막창은 아무동네에서 드셔도 된다.

하지만 생고기는 드셔보시라고 추천하고싶다.

' > 술안주 가이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치회 손질하기  (2) 2018.07.13
생고기와 오드레기  (0) 2018.03.1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