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엔 싼도에게 주는 세번째 선물, 바로 숫돌이다.

(있어보이려고 명암좀 올림)




초인종소리에 택배다!! 소리지르며 뛰어나갔다.




국산 1000방짜리 제품이다. 3000방짜리도 같이 사서 명검으로 마무리하고 싶었지만 가죽칼로 회뜰것도 아닌데.. 라고 생각하며 저렴하게 1000방짜리 하나로 해결보기로 했다.




설명에 다 영어로써있다. 대충 1~3분정도 물을 먹이고 쓰라고 돼있던 것 같다. 그릇이 없어 일단 전골냄비로...




맥주광고뺨치는 사운드가 들려온다. 기포가 엄청나게 끓어오르면서 쏴아아아아하며 물을 먹는다. 난생 처음보는 광경.




어느정도 물을 먹었으니 자세를 잡아보자.

이거 살 때 우레탄인지 플라스틱인지 뭔지 받침대비슷한거 만원에 파는데 한푼이라도 아끼려고 안샀다. 그런데 젖은 수건정도면 충분한 듯.




갈기전 싼도의 모습.

그냥 가죽이 잘리긴 잘리길래 고운사포로 문지르면서 대충 쓰고 있었다. 이렇게 갈기 전까진 이정도면 되는 줄 알았는데??



가죽칼은 한쪽 경사면만 연마한다. 이렇게 손으로 끝을 꽉 누르면 경사면이 딱 붙으면서 자연스럽게 각도가 나온다.

앞뒤로 문지르기는 하나, 몸쪽으로 당겨올때 힘을 준다. 스윽밀고 쓰!윽 당기는 느낌? 경사면을 제대로 붙이지 못하면 날에 여러 각이 생기면서 가죽 재단면이 웃기게 되는 수가 있다.


만족스러울 때까지 문질러본다.


아니 그런데 옛날 엄마가 쓰던 천원짜리 화강암같은 숫돌이랑 전혀 느낌이 달랐다. 1000방짜리도 이렇게 부드러운데 8000방짜리는 뭐지?




날이 맘에들정도가 되면 마지막으로 이렇게 앞면 뒷면을 힘들이지 않고 슥슥 다듬는다.(힘을주면서 갈면 날 얇은쪽이 뒤로꺾이기 때문에)


칼이 번쩍번쩍하기 시작한다...



싸구려 칼이라고 대충 썼는데 갈고닦으니 다른칼이 되어있었다.

(촌놈같이 이리저리 돌리며 날 감상중)



마무리 연마로 신문지에 슥슥

문지르기도 하고 닦아내듯 마무리해준다.




사진으로 담아낼 수 없는 저 촉감




(거의 10분을 감상중)




세상에 날이 이렇게 부드럽게 들어가니 손피할도 할만하겠구나 싶다.




가죽 부스러기도 남지않는다.

경사면은 거울로 써도 될 정도.




싼도의 세번째 선물로 날 갈아주기까지 끝!!

손잡이도 길이들었는지 매끈해졌다. 날이 엄지손만해질때까지 갈고 또 갈며 오랫동안 함께하자꾸나.




숫돌 적신김에... 집에 쓰던 식칼도 꺼냈다.


늘 집사람이 칼이 안들어 재료를 부수듯이 썰었는데, 정말 이 나간 곳도 많고 장난감칼 수준의 절삭력을 보여준다.




이것도 날을 손끝으로 누른 채 각도 유지만 잘하고 날 반대쪽으로 힘을 주며 밀면 된다. 사실 이가 나간 부분이 많아 더 거친숫돌로 한번 신나게 갈고나서 다듬어야 하는데 그냥 천방짜리로 이빠진 부분이 보이지 않을때까지 문질러보기로 했다.




어느정도 날이 정리된 모습.

사용하면서 몇번 이렇게 해주면 날이 자리를 잘 잡을 것 같다. 칼 간 기념으로 라면을 끓여먹음...




다쓴 숫돌은 음지에서 말려준다.


로얄이 오늘 고생했어~~ 칭찬해~~


'혼자 배우는 가죽공예 > 도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죽공예 본드  (0) 2017.12.03
불도장  (0) 2017.04.17
이와타야 크리저  (0) 2017.04.17
가죽 집게  (0) 2017.03.12
가죽칼 갈기  (0) 2017.03.08
도구 옻칠하기  (2) 2017.02.28
댓글
댓글쓰기 폼